공지사항
  CEO 게시판
  뉴스
  자주하는 질문
  묻고 답하기(공개)
  묻고 답하기(My)
  LB Library 방송보기
  로또 방송보기
  잭팟스토리보기
로또 방송보기
고객지원 > 뉴스 조회

제목  2조4000억 복권 당첨자, 신원 공개된 후 벌어진 일
게시일  2024.03.29 08:06
2조4000억 복권 당첨자, 신원 공개된 후 벌어진 일
이가영 기자

업데이트 2024.03.27. 17:05


역대 두 번째로 높은 파워볼 당첨금을 받은 미국인 테오도루스 스트루익(65·왼쪽)의 집에 '무단 출입 금지' 경고문이 붙어 있다. /스트루익 페이스북, 데일리메일


미국에서 역대 두 번째로 큰 복권 당첨금을 받은 주인공의 신원이 밝혀진 후 작은 시골 마을이 들썩이고 있다. 1등 당첨자는 마을에서 자취를 감췄고, 이웃들은 그가 납치당하지는 않을지 두려워하고 있다.

지난 15일(현지시각) 캘리포니아 복권국은 작년 10월 탄생한 파워볼 1등 당첨자가 프레지어 파크에 사는 테오도루스 스트루익(65)이라고 밝혔다. 당시 1등 당첨금은 17억6500만 달러(약 2조4000억원)에 달했다. 3개월 가까이 1등 당첨자가 나오지 않아 상금이 누적됐기 때문이다. 이는 역대 두 번째로 큰 파워볼 당첨금액이었다.

미국 US선, 영국 데일리메일 등에 따르면 ‘테오’는 은퇴 후 인구 3100명에 불과한 작은 마을인 프레지어 파크에서 조용한 삶을 보내고 있었다. 이곳에 있는 미드웨이 마켓에서 정기적으로 파워볼을 구매했던 그는 작년 10월 엄청난 행운의 주인공이 됐다. 5개월 동안 당첨금을 받지 않았던 그는 최근에야 이를 현금화했다.

캘리포니아주는 복권 당첨자가 자신의 신원을 숨기는 것을 법으로 허용하지 않는다. 당첨자는 자신의 실명과 사는 곳을 공개해야 한다. 이와 함께 복권을 산 소매점의 이름과 위치, 당첨 날짜, 당첨금액도 공개된다.

테오는 복권 당첨 소식이 알려진 후 집 밖에 ‘무단 침입 금지’ 안내문을 내걸었다. 노란색 경고장에는 “사유지. 함부로 침입하면 고소당할 수 있다”는 문구가 담겼다.

테오가 이 안내문만 붙인 채 사라지자 이웃들은 그의 행방을 궁금해하고 있다. 테오 대신 그의 집을 돌보고 있다는 케빈 워튼은 US선에 “나쁜 짓을 하는 사람들에 대한 두려움이 크다”고 말했다. 워튼은 “누군가 테오의 머리에 자루를 씌우고 차량으로 끌고 갈까 봐 걱정된다”며 “보안을 철저히 해주길 바랄 뿐이다. 그 정도 돈이면 꼭 그래야 한다”고 했다.

지역 총기 상점 주인 댄 페리 역시 테오의 신원을 공개한 건 그를 위험에 빠트린 것이라고 우려했다. 페리는 “내가 여기에 살았다면 이름을 밝히고 싶지 않았을 텐데, 이제 그는 등에 큰 과녁을 짊어지게 됐다”고 했다.

페리는 마을을 위해 테오가 기부할 것을 제안했다. 페리는 “이 마을은 캘리포니아의 시골 동네로, 수년 동안 경제가 침체되어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도 “나였다면 이 지옥을 벗어나 LA 근교에 위치한 산타바바라 같은 곳에 멋진 집을 구할 것”이라고 했다.

익명을 요구한 한 이웃은 데일리메일에 “언론의 관심 때문에 테오가 마을에서 쫓겨난 것”이라고 했다.

테오의 현재 행방은 알려지지 않았지만, 이웃들은 그가 샌디에이고에 있는 아들 집에 머무르고 있을 거라고 추측했다. 미 해병대에서 근무하는 아들이 샌디에이고에서 복권을 현금화한 것으로 알려졌다.


파워볼 1등 당첨자를 낸 미드웨이 마켓. /AP 연합뉴스

테오의 신원이 밝혀진 후 ‘대박’이 터진 곳은 따로 있다. 그가 복권을 구매한 작은 가게다. 사람들은 혹시나 이 상점의 두 번째 행운이 자신에게 찾아오지 않을까 기대하며 미드웨이 마켓으로 몰려들고 있다. 주민들은 ‘번개가 치는 것처럼’ 많은 사람들이 가게를 찾고 있다고 표현했다.

이곳의 주인 니달 칼릴은 “현지인 누군가가 복권을 구매했을 거라고 확신했는데, 정말 다행”이라고 했다. 몇 달 동안 아무도 상금을 찾지 않아 걱정했다는 칼릴은 “당첨자가 복권을 분실했거나 세탁기에 빨았을 수도 있다고 생각했는데 드디어 상금을 수령하게 되어 매우 기쁘다”고 했다.

이웃들은 테오가 이 마을에서 계속 살 것이라고 믿고 있다. 워튼은 “그는 이사하지 않을 것 같다”며 “테오는 이곳에서 산악자전거를 타고 낚시를 하며 은퇴 생활을 즐기고 있었다”고 했다. 이어 “테오가 집을 팔지 않았으면 좋겠다”며 “그는 훌륭한 이웃이고 완전히 겸손한 사람이기 때문”이라고 했다.

출처: https://www.chosun.com/international/international_general/2024/03/27/VSLNDYIKYZEGXM4XXI2SVTXWP4/

글목록
로또윈
개인보호정책 회사소개 회원약관